당신은 무엇에 관심이 있나요?

진행 중인 토론 더 보기

먹고사니즘에 진짜 중요한 일을 목소리 큰 사람이 결정하고 넘어가는 K-Style 지친다

현재 42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마음이 힘들 때 책으로 피난간 적 있다

현재 69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독립적으로 연구 하려면 최소한 박사정도는 해야지!

현재 72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시간을 낭비하는 것 같은 죄책감이 든다
일 안하는 사람을 이상하게 보는 사회적 시선
안 불편하고 편하다

아래 설문에서 학교가 '민주적이지 않은 조직' 2위를 달리고 있는데요.

'민주적이지 않았던 학교에서의 경험들'을 모아볼까요?

선생님들이 교칙 / 교권에 기대어서 폭력을 휘두르는 것
출석부에서 남자가 앞번호이고 여자가 뒷번호였던 것
선생님들의 혐오발언과 그에 정당화되서 혐오를 일상화하는 교실 분위기

최근 편집된 위키 더 보기

(후기) 서울시 프리랜서 실태조사…

@찐찐쩐

4/11 수요일 '서울에서 프리랜서로 살아남기'로 청책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저는 일개 구경꾼으로ㅋㅋ 별 기대 없이 갔는데, 일과 일터란 주제로 확장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여기 토론회에 가셨던 분들이 몇분 더 계셔서 어떤 느낌이셨는지 궁금해 위키를 열었어요. (요즘 위키 여는데 신난 1인)


특히 저는 프리랜서 일(근로라 써있었지만), 계약, 수입 및 보수 파트에서 좀 충격 받았어요. 

  • 키워드: 인맥, 항상 불안, 수입, 미래(가 잘 그려지지 않음) 
  • 일감: 주로 인맥을 통해서 많이 얻는데요. 
  • 업무시간: 프리랜서하면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자유롭게 일하고 보통 사무실 임금 노동자보다 적게 일할거라 생각했는데, 아니더라고요. 더러 한달 20~26일 이상 일한다, 하루 8~10시간 넘게 일하시는 분들이  각각 30%, 20%였어요.
    • 어떻게 보면 많지 않다고 볼 수 있는데, 연구 조사 발표해주시는 분이 이렇게 정상으로 생각되지 않는 비율에 주목해준 것이 인상적이었어요. 그리고 이런 심각한 수준에 이른 분들을 대상으로 심층 조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 계약: 계약서 작성 안 한다는 비율이 44%였는데, 계약서 작성한다고 해도 계약자 B(을이라고 칭해지는 사람들)가 못 받는 경우가 있대요.
    • 사장님들 계약서는 똑같은 걸로 2부, 너하나- 나하나- 해가꼬 나눠 갖는 겁니다~
  • 수입: 월평균 수입이 100-200만원이라 답한 분이 40%, 100만원 미만인 분들이 33%였어요.
    • 참고로 서울시 2018년 생활 임금이 시급 9,211원 / 월급 1,925,099원인데, 70%에 가까운 분들이 생활임금을 훌쩍 넘기지 못하는 상황...
  • 보수: 아... 보수는 좀 보고 ㅃ칠 뻔한.. 
    • 업계 관행이 뭔지 모르겠지만, '업계 수준'으로 보수 책정하고, 보수는 작업 완성하고 아무때나 지급하는 경우도 더러. 언제 돈 들어올지도 모르고 작업하면 집중도 안 되고 참 괴로운데, 이런 불공정 거래들에 프리랜서라는 이유로 너무 만연하게 노출되는 것에 분노가... 
       

최근 업데이트된 빠띠

쓰레기덕질 마을회관 (수다방)
133 315 1364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20 40 164
일상 민주주의
403 429 278
1인 활동가, 연구자 모이시오
132 79 +1 289 +2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