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훈님이 투표했습니다.

뜬금질문! 혹시 리모트로 일하면 외롭지 않으세요?

“리모트로 일하면 외롭다”

20명이 찬반 투표했습니다.

찬반 투표하면 현재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공감해요
1
달리 너무 설명이 없었죠? ㅋㅋ 그치만 딱 설명하기 어려운 그런 지점이예요. 리모트 회사에선 점심 혼밥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예를 들어 그럴때 외롭지 않으신가요? 오프라인 회사에선 그런 일이 잘 없을 것 같아요. 오프라인 회사이야긴 그런 곳에 다닌지 너무 오래 전이라 추측입니다. ㅎㅎ
저는 늘 안 외로웠던 것 같아요. ㅋㅋ 점심에 외로워서 문제라기보다는 .. 점심 차리기가 너무 귀찮아서 문제였음 (그러다보니 늘 라면을..)
달리 수다떨 사람이 상대적으로 적을텐데 그건 다들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달리 저는 아주 오래전부터 수다형 인간보다 채팅형 인간이었기 때문에.. ㅋㅋㅋ 채팅으로 해소합니다. ㅋㅋ (카톡, 텔레, 슬랙 등)
리모트 워커스의 가상 정수기를 하나 만들면 어떨까요 ㅋㅋㅋ 방법은 모르겠습니다만... (참고 : ‘워터쿨러 효과(Water Cooler Effect)’ : 우리말로 하면 ‘정수기 효과’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사무실에 음료를 마실 공간(정수기)이 있으면 사람들이 모여 대화를 할 수 있게 돼 사내 의사소통이 활발해지는 효과가 있다는 듯이다. 사무실 직원들이 정수기 옆에서 우연히 만나 이야기를 나눔으로써 의도치 않은 생각의 발전으로 이어갈 수 있다. 옛날 우리나라에서도 우물가나 빨래터에서 아낙들이 물을 나르면서 대화를 한 것도 같은 효과라 볼 수 있을 것이다. )
초록머리 저는 사람이랑 밥을 먹는 스타일인가 봐요 ㅎ.ㅎ 혼밥 하면 슬픔 ㅠㅠ
시스 @씽 열린 채팅방 같은게 옛날엔 그런 역할들을 했던 거 같아요. 개발자 문화에선 IRC 같은 거였고. 지금이야 실시간 메신저가 압도적으로 사용되지만, 예전엔 게시판도 어쩌면 그런 정수기 공간이었지 싶으네요.
찐쩐 저는 지금처럼 간헐적으로 만나며 리모트하는게 좋아요~! 그런데 달리는 제주에 계시고 오프라인에서 멤버들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으니 좀 적적함을 느끼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psk 저는 리모트가 잘 안맞는 편이예요. 문서작업 방해(전화, 방문손님 등)없이 하려고 한번 시도했는데 밥도 굶고 하게되더라고요. 자기 시간의 주인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이 제일 존경스러워요.
달리 뽀모도로 기법 등을 동원해서 열심히 노력해야 시간의 주인이 되더라고요.
@달리 달리님이 알려주신 뽀모도로 기법 너무 잘 사용하고 있어요! 가끔 일이 몰아닥쳐서 패닉 올 때마다 기억하고 쓰면 정리가 잘 되더라고요.
달리 @갱 오랜만이네요 ^^
찐쩐 @갱 뽀모도로가 뭐예용? 단어는 많이 들어봤는데 실체는 모르는..ㅠ
@찐쩐 저도 달리님한테 배운건데 ^^ 해야 할 일들을 리스트업해놓고, 30분 타이머를 맞춰놓고 순서대로 하나씩만 집중해서 하는 거에요! https://ko.wikipedia.org/wiki/%EB%BD%80%EB%AA%A8%EB%8F%84%EB%A1%9C_%EA%B8%B0%EB%B2%95
리모트워커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리모트워커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리모트워커스 빠띠는? 자세히 보기
Location Independence 세상의 원격 노동자여! 대동단결하라!
리모트워커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