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지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의 고민의식은 이렇게 출발하였습니다.

 

저는 어느덧 짧다고 할 수 없는 시간동안 비영리단체 활동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평소 직무 안에서 나의 무언가를 잘 녹여내려고 합니다만, 좀 더 커다란 조직론적인 의미에서 일종의 불편한 기분이 드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것 같아요. 그게 뭘까 막연히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Sarah Corbett의 사례(https://parti.xyz/posts/20535) 를 보고 무언가 무릎을 탁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활동하면서 알게 된 시민사회단체, 사회적기업 등 비영리 활동가 중에도 저와 비슷한 이물감(?)을 느끼시는 분들이 더러 계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어요. 아주 단순하지만, 이런 분들과 함께 비슷한 고민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막 드라이브 걸고 밀고 나가는 사회변화 행동방식이 아닌, 우리만의 방식과 속도로 '거북이나 달팽이처럼 나와 세상을 조금씩 바꿔가자'는 마음. 세팅되어진 리듬에 맞춰 춤추기 보다는 우리만의 박자로 흐느적 춤을 추고 싶었던 것이죠.

 

모임을 어떻게 운영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일단 '말 걸기'의 일환으로 #부끄부끄뮤직봇 을 시작했어요. 언어보다는 음악이 불편함 없이 가슴으로 바로 전달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향후 계획을 나눠보자면 이러할까요?

1. 말 걸기, 고민의식 전달하기
2. 공감대 만들기, 접점 확대하기 (온라인/오프라인)
3. 시의성 있는 주제를 선정하여 소소한 행위를 통해 활동영역 야금야금 만들어 가기 (분기별? 연별?)

우리 모임이 확산보다는 공감대를 우선시하는 변화활동, 외적발현보다는 내적성찰 중심의 변화활동, 일시적이기보다는 일상성 기반의 변화활동 형태로 결과물을 만들어 가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쓰레기 없는 지구를 위한 거리 캠페인'보다는 '일상에서 할 수 있는 나만의 체크리스트를 개발'하여 공유하는 형태라고 할까요? 물론 이 모든 활동의 기반에는 즐거움이 따라야할 것이고요.

이런 유희를 이어가다보면 우리 개인도 세상도 조금은 더 넉넉해질 수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공감해요
11
네지다노프 함께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계시면 좋겠어요. ^^ 다음 주엔 2번 프로젝트 기획하여 공유 드리겠습니다.
빠띠후니 너무 공감됩니다 :D
저도 공감합니다. :) 기대되네요!
시스 공감되고 위안이 됩니다! :)
풍년 확산보다는 공감대를 우선시하는 변화활동, 외적발현보다는 내적성찰 중심의 변화활동, 일시적이기보다는 일상성 기반의 변화활동 형태로 결과물을 만들어 가면 좋겠다는 말이 너무너무 좋아요(부끄).
데이지 다시 공지를 읽으니 어떤 방향성인지 더 분명해지네요~ 제가 저번에 읽었을 댄 제가 읽었던 것만 봤어서 ㅠㅠ 저는 나무늘보 데이지로 느림보함께해영 ㅎㅎ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향적인 활동가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