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지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의 고민의식은 이렇게 출발하였습니다.

 

저는 어느덧 짧다고 할 수 없는 시간동안 비영리단체 활동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평소 직무 안에서 나의 무언가를 잘 녹여내려고 합니다만, 좀 더 커다란 조직론적인 의미에서 일종의 불편한 기분이 드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것 같아요. 그게 뭘까 막연히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Sarah Corbett의 사례(https://parti.xyz/posts/20535) 를 보고 무언가 무릎을 탁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활동하면서 알게 된 시민사회단체, 사회적기업 등 비영리 활동가 중에도 저와 비슷한 이물감(?)을 느끼시는 분들이 더러 계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어요. 아주 단순하지만, 이런 분들과 함께 비슷한 고민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막 드라이브 걸고 밀고 나가는 사회변화 행동방식이 아닌, 우리만의 방식과 속도로 '거북이나 달팽이처럼 나와 세상을 조금씩 바꿔가자'는 마음. 세팅되어진 리듬에 맞춰 춤추기 보다는 우리만의 박자로 흐느적 춤을 추고 싶었던 것이죠.

 

모임을 어떻게 운영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일단 '말 걸기'의 일환으로 #부끄부끄뮤직봇 을 시작했어요. 언어보다는 음악이 불편함 없이 가슴으로 바로 전달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향후 계획을 나눠보자면 이러할까요?

1. 말 걸기, 고민의식 전달하기
2. 공감대 만들기, 접점 확대하기 (온라인/오프라인)
3. 시의성 있는 주제를 선정하여 소소한 행위를 통해 활동영역 야금야금 만들어 가기 (분기별? 연별?)

우리 모임이 확산보다는 공감대를 우선시하는 변화활동, 외적발현보다는 내적성찰 중심의 변화활동, 일시적이기보다는 일상성 기반의 변화활동 형태로 결과물을 만들어 가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쓰레기 없는 지구를 위한 거리 캠페인'보다는 '일상에서 할 수 있는 나만의 체크리스트를 개발'하여 공유하는 형태라고 할까요? 물론 이 모든 활동의 기반에는 즐거움이 따라야할 것이고요.

이런 유희를 이어가다보면 우리 개인도 세상도 조금은 더 넉넉해질 수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공감해요
11
네지다노프 함께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계시면 좋겠어요. ^^ 다음 주엔 2번 프로젝트 기획하여 공유 드리겠습니다.
빠띠후니 너무 공감됩니다 :D
저도 공감합니다. :) 기대되네요!
시스 공감되고 위안이 됩니다! :)
풍년 확산보다는 공감대를 우선시하는 변화활동, 외적발현보다는 내적성찰 중심의 변화활동, 일시적이기보다는 일상성 기반의 변화활동 형태로 결과물을 만들어 가면 좋겠다는 말이 너무너무 좋아요(부끄).
데이지 다시 공지를 읽으니 어떤 방향성인지 더 분명해지네요~ 제가 저번에 읽었을 댄 제가 읽었던 것만 봤어서 ㅠㅠ 저는 나무늘보 데이지로 느림보함께해영 ㅎㅎ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풍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화요일이면 잊지도 않고 찾아오는 수영일기입니다. 오늘은 점심에 찾아왔어요.
 
수영일기를 쓰는 게 어느덧 일상이 된 것 같습니다. 일상이 되니, 글의 소개가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푸핫) 어제는 물 속에서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매일 한 문장 이상 수영일기를 쓰고, 그걸 모아서 화요일에 올릴까?' 이 방법도 조만간 한번 시도해보겠습니다.
 
최근엔 수영에 관한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강습으론 풀리지 않는 문제도 있고, 호기심도 있어서요. 이번엔 두 권을 샀어요. <테리 래플린의 TI 수영교과서>와 <처음 읽는 수영 세계사>라는 책입니다. 아직 조금밖에 읽지 못했지만, 두 책 모두 ‘수영’이란 소재를 뻬고도 흥미로운 지점이 있어서 소개하고 싶어요.
 
테리 래플린은 ‘TI 수영법’의 창시자입니다. 응? 수영하는 법은 인류가 창시한 거 아니었던가요. 물을 만난 인간이 물 속에서 놀다가
공감해요
6
네지다노프 ‘또 수영이냐’라뇨. 오히려 ‘또 수영’이었으면 하는데요 ㅋㅋ 저는 집요하고 반복적인 것 안에서의 새로운 깨달음과 그 서사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아요. ㅎㅎ 말씀하신 것처럼 심플방식의 TI수영법은 어디에건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근데 문제는 심플한 것이 가장 어렵더라고요 ㅋㅋ ‘수영 세계사’라니 생각도 못해본 주제네요. 세상은 넓고 인간의 호기심도 끝이 없네요. 읽어지고 싶어져요.
맞아요. 심플한 게 좋은데 그만큼 어렵죠. 복잡해지지 않게 옆에서 봐주는 사람이 있음 좋은 것 같아요. “우선 이것만 해보자”라고 해주는. 두 책의 저자 모두 대단한 호기심의 소유자들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다만 자에게 시간이 없는게 문제네요 ㅋㅋ 휴가 때 보았으면 참 좋았을 책들인데 말이죠. 😅
빠띠후니 수영에 대한 깊은 이해! 기술을 습득하는 4단계 심플하고 재미있네요 :D
약간 덕질 입문하는 느낌입니다... ㅎㅎㅎ
풍년 @씽 누구나 가슴에 덕질거리 하나쯤 있잖아요!

#요일프로젝트 #월요일 #네지다노프의도덕책읽기 #업무분장 #유능함과무능함 #커뮤니케이션


영리/비영리를 떠나 각 기관과 조직마다 분위기는 같은 씬 안에서도 상이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유능한 인재를 뽑거나 계발하여 조직 발전 자원으로 쓰고자 하는 마음은 거의 비슷하겠죠. 게다가 그런 인재유입과 유지를 위해 유연한(적어도 그래 보이는) 조직 분위기를 만들고 싶어하고요.

근데

그것이 참 어려운 것 같아요. 여러가지 사회적,구조적 요인들이 그 안에 참 많은 것 같고요.

일단 저는 한 개인의 유능함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습니다. 결국 그가 울타리 안에서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의 한계점이 존재한다 생각하거든요. 또한 조직을 망치는 이들은 의외로 유능한 (적어도 스스로 그리 믿고 있는) 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는 극단적이긴 하지만 유능한 인재는 조직안에 필요 없다 생각합니다. 다만 연합된 조직이 얼마만큼 의미있는 공통 결정을 하고 그것을 공동 목표로 끌고 갈 수 있느냐가

공감해요
4
“커피 한잔 할까요? 맛있는 거 먹으러 갈래요? 걍 수다나 떨까요?” 나중에 보면 이런 말들 해준 사람들이 정말 고맙고 대단한 사람들이었더라구요. 그 사람이 퇴사한 후에야 그게 쉽지 않다는 갈 알게 됐답니다.ㅠ 빈둥거리며 서로 즐겁게 해주는 사람이 귀해지는 요즘인 것 같아요-
네지다노프 그러게요. 정작 소중한 것은 아주 작은 부분인데 말이죠.
데이지 저도 동의해요 ㅎㅎ 단 한마디가 분위기를 바꾸는 건데 참 한국조직에서는 케이스바이케이스라서 쉽게 유연해지지 않더라고요. 겨우 일년차지만 느꼈습니다 ㅠㅠ
@거바라최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요일 프로젝트에 함께 해주실 분들 계신가요?>

다양성과 느긋함을 중시하는 부끄빠띠에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요일 프로젝트에 함께 해주실 분들을 추가 모십니다. 

요일 개의치 마시고 (오전 오후 나눠도 되니) 요일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담론들을 전달해 주실 분은 편히 댓글을 통해 의사 표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모든 의견은 나름대로 소중하니까요. 어려워 마시고 저희와 함께 9월까지 주저리주저리 떠드실 분,기대하며 기다리겠습니다^^

공감해요
7
풍년 오거나이저님, 이 글을 공지로 등록해 주세요!
데이지 저는 수욜에 도전해봅니다!
@빠띠후니 님은요?
빠띠후니 추가로 모집하시는 건가요? 아니면 9월 이후 모집하시는 건가요?
저는 일단은 9월까지로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데이지 과 지금 같이 한다면 더해도 좋아요:D
데이지 @빠띠후니 아 제가 글을 제대로 읽지 못했네요 ㅎㅎ... 저는 이번마무리 이후에도 계속하고 싶네요 :-) 이주의 한번도 쉽지 않은데 일주일에 한번씩 해주시는 씽님, 네지다노프님, 풍년님 대단하신 것 같아요👍🏻👍🏻
데이지 힘든만큼 저도 배워간다는 생각이 있고, 덕분에 차근차근 글쓰기나 활동가로서 저의 output을 만드는 기분이 들더라고요. 참 보람있는 요일프로젝트입니다.😆
풍년 @빠띠후니 추가모집이에요.
풍년 @데이지 사실 저는 이번주에도 빵꾸를 냈어요;; 모두에게 미안합니다.
@풍년 이번주 무언가 허전- 하다 했더니. 풍년님의 글을 못 봐서였군요 ㅋㅋ 이번주도 수고하셨어요 ㅎㅎㅎ
데이지 @풍년 풍년님 괜찮아유~ 일주일에 한번씩을 맡아주신것만으로도 충분😍 수고하셨습니다 ㅎㅎ
풍년 @씽 @데이지 어머, 너무 다정해요!
네지다노프 @데이지 뭐든 꾸준한 것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사실 저도 부랴부랴 할 때도 많아요 ㅋ
네지다노프 @데이지 저도 많은 분들과 작은 아웃풋 만들어가고 싶어 부끄빠띠 활동을 하는 것 같아요. 앞으로 더 가시적인 것이 나오겠죠? ㅎ
네지다노프 @풍년 뭘요~~ 느슨한 강태공의 심정으로 접근하면 좋을 것 같아요. 글감 없을 때는 영화나 음악으로~~^^
데이지 @네지다노프 저도부끄빠띠분들과 함께하여 기쁩니당 ㅎㅎ 맞아요~ 스텝바이스텝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어용 ㅎㅎ
거바라최 건강하고 유쾌한 빠띠를 만들기 위해 숨겨진 댓글입니다.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향적인 활동가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