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지다노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의외의 활동가 네지닾니다^^

6/5일 은은한 만남의 시간 슬~쩍 제안드려봤는데요

감사하게도 현재 저를 포함

풍년, 씽, 데이지님이 참여의사 표명해주셨습니다  (최고최고)

혹시 고심하고 계신 분들이 있으시다다면 주말께에 천천히 생각해주세요. 망설임의 순간이 소중하다 믿고 있습니다.

처음있는 자리이니 어색도 하겠지만 모두 어색하니 또한 자연스럽지 않을까요^^;

오셔서 함께 어색해해주시면 참 좋겠어요.

 

———————————

- 일시: 2018년 6월 5일 화요일 저녁 7시
- 장소: 참가자 고려하여 중간지대
- 비용: n/1, 메뉴는 함께하시는 분들 취향을 고려하여 (채식 등) 결정해요
- 프로그램: 없음.

함께 하실 분은 댓글 부탁드려요. (바로 전날 4일 오전까지 모집할 게요)

공감해요
5
달리 가보고 싶지만 제주에 사는지라. (공지로 걸면 여기 활동가들에게 알림이 갈텐데요.)
달리 아......... 혹시 조용히 열고 싶으신걸 수도 있겠군요.
네지다노프 아쉽습니다. 언젠가 제주에서 모임을...ㅎㅎ 응원 감사합니다. 지난 번 같은 내용의 공지가 있어서 올리진 않았어요. 또 제가 아직 빠띠 플랫폼의 프로세스에 대한 이해도가 좀 떨어져서 잘 몰랐어요^^;
데이지 제주에 가게되면 달리님께 오프요청해야겠네요 ㅎㅎ
달리 @네지다노프 아항 맞아요. 같은 공지가 있었죠. ^^;;;; 이해도라뇨 ㅎㅎ 걍 우리가 필요한 거 편리하게 쓸수 있게 고쳐가면서 함께 만들어 가면 되는거라 편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헤헤
데이지 저는 참석이요~ 카톡아이디를 공유해야할까요?
네지다노프 와우~~ 네. 공유해주시면 월요일 오전에 노크 드리겠습니다. ㅎㅎ
데이지 valeur00입니다 ☺️
네지다노프 씽님은 풍년님을 통해 톡방 초대하겠습니다. 월요일 오전에 연락드릴게요 ㅎ
풍년 @네지다노프 @데이지 @씽 우리 어디서 뭐하고 놀까요? 1. 시내 모처에서 맛있는거 먹으며 수다 2. 한가로운 야외에서 맛있는거 먹으며 수다. 또 뭐가 있을까요?
저는 1,2 둘 다 좋아요 ㅎㅎ 한가로운 야외, 좋은 곳 있을까요? 문득 부암동 '라카페갤러리'가 떠오르네요. 거기 야외 테라스가 매우 좋았던 기억이... 라따뚜이, 샐러드, 샌드위치 정도의 메뉴가 있군요. http://mirees.com/140196470464 (공간을 볼 수 있는 블로그 포스팅을 참고로 붙입니다 ㅎ)
룰루랄라라 전에 모임있었을때 놓쳤었는데 이번에 함께하고싶어요~ 모임컨셉이 너무나 확 끌리네요ㅎㅎ
룰루랄라라 제 카톡아이디는 minju1025 입니다~
풍년 오 환영합니다!
m36251001 안녕하십니까~^^ 연령평균참여자 모집 이런건
없는지요^^~
10 20 30 40 50 대식으로요
글을 이제 보았읍니다
50대 사회문화 운동한사람도 ? 바로 올라가고 싶네요~~~지방입니다
안녕하세요~ 지방에서까지 공감해주시니 반갑네요 :) 연령대가 중요할까 싶어요~ '수줍음이 많은 활동가들의 모임'이라 아마 나이 같은 것도 밝히지 않을 것 같거든요 ㅎㅎ
네지다노프 반갑습니다. ^^저도 씽님과 비슷한 생각이에요. 비슷한 연령대의 모임이 장점이 있지만 한계도 같이 있는 것 같아요.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데이지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8 수줍은 연말결산

✅"2018 수줍은 연말결산" 이벤트가 뭔가요?

"수줍음 많은 활동가인 우리에게 올해 있었던 일"을 주제로 누구든지 자유롭게 글을 쓰는 이벤트입니다. 수줍음 많은 활동가들의 올해 이야기를 나누며 따뜻한 연말을 보내보자는 의미로 만들었어요. 


올해 있었던 일에 관한 것이라면 어떤 글이든 환영합니다. (재밌었던 일, 가장 좋았던 무언가, 망한 일, 가장 수줍었던 일, 아니면 그냥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 등등) 

기본적인 이벤트의 참여 형식은 "대림절 달력 이벤트"에 착안하고 있어요. 
이 설명에 대해서는 아래를 참고해주세요!

✅대림절 달력 이벤트는 뭐예요?

대림절 달력 이벤트는요! 12월 25일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면서 하루하루 캔디나 과자가 든 달력을 뜯는 '대림절 달력'으로부터 유래된, 온라인 커뮤니티 유저들의 재미난 이벤트입니다 :) 대림절을 마감으로 하루하루 서로의 컨텐츠를 공개하는 것이죠. 아래 다른 커뮤니티들의 대림절 달력을 참고해주세요!

 

✅참여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나요?

참여하고 싶으신 분은 

1) 올해 뭐했는지 생각해보기.. 🧠(+우울해지지 말기..)
2) 아래 📆스케줄 날짜 중 아직 필진이 섭외되지 않은 날 중, 내가 글을 완료할 수 있는 날을 골라 '본인 닉네임 / 올릴 글 제목 (가제)' 적기 📝
3) 공유하기로 한 일정에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올리기 ✅

참 쉽죠? 

참, 한사람이 여러번 참여해도 괜찮아요. 많이 많이 참여해주세요! ㅎㅎ 

 

✅스케줄 (가제니까 편하게 적어보아요. 언제든지 수정 가능!)

12/3 (월) : 네지다노프 / 2018년 올해의 감각 3가지

읽기
공감해요
7
제가 처음으로 문을 열어봅니다. 12/6 목요일에 “올해의 모임” 이야기를 적어보겠습니다 ㅋ
풍년 모임 덕후의 모임 이야기라니! 기대됩니다.
@풍년 이래뵈도 제가 편식이 좀 심한 모임덕후랍니다 ㅋ
빠띠후니 저도 슥 먼저 찜해요 ㅎㅎ 제가 썼던 글을 다시 보면서 느꼈던 것을 공유하고, 한해 정리해보려고 해요 :D
네지다노프 저도 가안이니 맘대로 적어보고 수정할래요 ㅋ
제가 어제 오늘 영 시간이 안나서 마감을 옮겼습니다 ㅠㅠ 토요일까진 꼭 써보겠습니다.=!!
데이지 연말이라 바쁘시졍 ㅠ_ㅠ 괜찮습니당!
데이지 저도 금일까지 못올릴 것 같아서 월요일로 날짜를 옮겼습니다 ㅠㅠ!
@데이지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말하고 싶은데 말할 수 없는 이야기 (2018년 올해의 고민)
 
안녕하세요. 저는 활동가데이지 입니다. 올해 저의 목표는 매일 조금씩 나아지는 하루를 사는 것이었습니다. 더 나아지는 하루라는 말이 참 애매한 표현인데요. 저한테는 오늘보다는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고 싶었던 것은 아닐지 생각해봅니다. 그래서 매일 매일 성장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어떤 것이 필요한가 저를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에 대해서 좀 더 자세하게 이야기 하게 될 것 같네요. 
 
-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 찾고 감사하기
- 서울여행자로서 서울의 새로운 면모 발견하기
- 내향적인 활동가로 활동하기 (채식주의 6개월 진행중)
 
크게 3가지로 요일 프로젝트에 대해서 저의 삶을 이야기 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세 가지의 방향성을 갖기까지 과정을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올해의 고민인 매일매일 조금씩 나아지는 삶, 이를
공감해요
5
네지다노프 여러모로 자신만의 길을 용기있게 걸어오셨군요. 우리 모두에겐 자신에게 집중하는 건강한 시간들이 많아져야할 것 같아요. 솔라닌이 생기지 않도록 친구들도 왕왕 만나기도 하고... 다른 프로젝트들도 궁금합니다. 하나 하나 이야기를 천천히 풀어주시길 바라며...^^
데이지 네지다노프님 감사해용 ㅎㅎ 제가 지금, 이자체로 충분하다는 생각을 하도록 영감을 주신게 네지다노프님이시거든요. ㅎㅎ 다음주 금요일 컨텐츠도 기대해주세요.?
저는 데이지 님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 이야기를 보며 영감을 받을 때가 많아요. 내가 요즘 하고 싶어서 하는 즐거운 일들을 놓치고 있지 않은지 돌아보게 되더라구요. 데이지 님 뿐 아니라 누구나 그런 시간이 필요할텐데, 데이지 님은 그걸 더 섬세하게 느끼시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 편도 기다릴게요~
데이지 씽님의 표현은 참 좋아요 :-) 저는 남들보다 섬세하게 느끼는게 많아서 힘들때가 있나봅니다. 그래서 정신적으로 힘들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남들이 모르는걸 잘 발견하게 되더라고요 ㅎㅎ 담편도 기대해주세요.?
네지다노프 맞아요. 즐거운 일 찾기가 중요한 것 같아요
데이지 @네지다노프 즐거운 일 찾기! 부끄빠띠하기 아닐까요.?
풍년 진솔한 이야기를 꺼내어 주셔서 감사해요. 자신의 몸과 마음을 돌보는 능력이야말로 활동가의 기본 자질이 아닐까요? 그런 의미에서 @데이지 님은 충분히 매일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데이지 풍년님.? 한마디가 큰 위로와 힘이 되네요 ㅎㅎ 맞아요 쉽지는 않지만 스스로를 돌보는 것과 본인과의 대화는 참 필요한데, 해야할 것들에 밀려서 쉽게 못하게 되는 경향이 있어요. 그걸 다시한번 깨닫게 되더라고요. 역시 부끄빠띠 여러분하고 함께면 힐링힐링된답니다.?
풍년 @데이지 사실 저도 자신과의 대화에 서툰 사람인데 @데이지 님과 다른 부끄분들(부끄멤버들을 부르는 말이 있으면 좋겠군요. 예를 들면 부끄러? 하하) 보면서 조금씩 배우는 것 같아요.?
네지다노프 @풍년 부끄러...ㅋㅋㅋ 멋지네요
데이지 @네지다노프 @풍년 이렇게 '부끄러'가 만들어지는 군용 좋아요 ㅎㅎ

"2018 수줍은 연말결산" 같이 하실래요?

안녕하세요. 의외로 수줍음 많은 편인 @씽 입니다. 연말연시 부끄빠띠에서 함께 하고픈 온라인 놀이를 제안해요! 이름하야 "2018 수줍은 연말결산"입니다. 

이 놀이는 "수줍음 많은 활동가인 우리에게 올해 있었던 일"을 주제로 누구든지 자유롭게 글을 쓰는 이벤트입니다. 수줍음 많은 활동가들의 올해를 함꼐 돌아보며 12월 하루하루를 즐겁게 보내보자는 의미로 만들었어요. 누군가의 글을 기다린다는 게 꽤 설레고 기분 좋은 일이더라구요.

올해 있었던 일에 관한 것이라면 어떤 글이든 환영합니다. (재밌었던 일, 가장 좋았던 무언가, 망한 일, 가장 수줍었던 일, 아니면 그냥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 등등) 

참여방법은 자세한 내용은 이 위키를 참고해주세요! 

https://parti.xyz/posts/24886 

공감해요
6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향적인 활동가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