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부끄빠띠의 네지다노프입니다.
7월 초부터 시작한 요일프로젝트가 9월 7일로 두 달여의 시간을 마무리하였습니다.
프로젝트 참여한 분들과 타이틀은 이하와 같은데요,

 

월요일: 네지다노프의 도덕책읽기 (네지다노프)
화요일: 천친히 잠기는 수영일기 (씽)
수요일: 비우기채워지다 (빠띠후니) / 소소한 즐거움 (데이지)
목요일: 걷기만하네 (풍년)
금요일: 나를 이루는 것들 (룰루랄라라)

 

하나씩 돌아보며 주제 포스팅과 댓글의 내용의 키워드만 적어보니 생각보다 양이 방대해 놀랐습니다.

 

물, 노력이 아닌 기다림이 필요, 보노보보, 도덕경, 수영일기, 호흡의 중요성, 밸런스의 중요성, 요가, 기록은 지도, 내가 닮고 싶은 사람, 비우는 삶, 차 문화, 정행검덕, 우리는 완벽하지 않다는 인정, 실패사례발표회, 존중과 공감, 서핑, 분주함이 지나간 시간, 반복여행, 부유함, 단순한 욕망, 페미니즘모먼트, 음식물안남기기, 매일의 행복 / 우린 충분히 행복할 수있어 , 미세플라스틱, 생선굽기, 희망은 루틴, 어른 수영 교실, 잘해야 한다는 강박, 어른이 되면 노는 방법이라던가 즐기는 방법보다는 잘하는 방법에 집중하기 때문, 위안부 기림일, 책장비우기, 따릉이, 맹맹한 이가 유능한 인재, 마드리드게이프라이드, 우리 모두가 이상하다, 수영장 문구 ‘괜찮아요, 인간은 원래 수영 못해요’, ‘안 빠지고 오다니, 대단하군!’ , 거창하지 않아도 괜찮아. 테리 래플린의 TI 수영교과서>와 <처음 읽는 수영 세계사> ,문제점을 안다 / 문제점을 인식한다 / 기술을 익힌다 / 기술을 체화한다, 고요하면 물러가는 더위, 모로코 가도가도 모로코, 짐 자무시의 영화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취향이 맞는 사람과의 브런치타임 / 책으로 과소비하기 / 감귤스무디로 더위를 이겨내기,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연습을 즐기기로 했다, 물이되는 꿈, 카모메식당/마녀체력/아무튼계속, 호텔수영, 혈소판 헌혈, 여행자가 마주칠 새로운 가능성 ,해야할 일에 파뭍혀 죄책감을 느끼지 마세요, 서니데이서비스 공연, 원포인트레슨, 제주도 바다 수영, 감사일기, 여행자의 마음으로 서울살기, 마음은 비우고, 배는 채우며, 뜻은 부드럽게 하고, 몸은 튼튼하게 하라, 3호선버터플라이, 화장실 청소 (순서 무작위)

 

 

이러한 다양한 이야기를 형식없이 편히 이야기한 것 같아 개인적으로는 피로하지 않았어요. 부담도 적었고요.

앞으로의 향후 행보는 어떠한 방식이 될까요? 해당의 키워드에서 답을 찾아갔으면 좋겠습니다.

9월 13일(목)에 이상과 같은 논의를 이어갔으면 해요. 글을 쓰신 분도 글을 읽으신 분들도 편히 참여하여 피로하지 않고 점진적인 사회 변화에 대한 생각나눠주시길 바라요.

(참여하실 분들 댓글을 통해 카톡 아이디 주시면 제가 전체 톡방을 개설하겠습니다. 소통시간 확보를 위해 9/13(목) 3시까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감해요
5
풍년 @어스키퍼 님 카톡 아이디 알려주시면 단톡방에 초대할게요. 혹시 카톡 이용하지 않으시면 부담없이 말씀해 주세요.
데이지 좋아요오! 저는 오늘 글을 써야지하고 습관적으로 빠띠에 들어왔답니다 ㅋㅋㅋㅋㅋ
풍년 써도 됩니다(찡긋).
우와 키워드 모아주셔서 감사해요. 쭉 읽어보고 한번 생각해볼게요!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네지다노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8.11.16 오프모임 후기]

 

의외의 활동가 네지다노프입니다.

매번 오프모임을 서울숲에서 진행하다가 인근 헤이그라운드로 장소를 이동해서 진행해봤는데

역시 사람은 공간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장소에 따로 느낌이 또 새롭더라고요. 밀도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번 오프모임은 특별히 작정하고 대대적(우리 수준으로서는!!)으로 홍보를 하였는데요,

거의 20명 가까운 인원들이 신청해주셨고 그 중 12명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얼마나 오기 힘든 걸음인지 충분히 아는지라 오신 분께 웰컴 카드와 함께 간단한 그라운드룰도 안내해드렸죠. (사진 참고)

어색하실까봐 뒷장에는 숨은그림찾기를 넣어놨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어색함이 사라졌다기보다는 침묵을 편하게 받아들이기 시작했어요.

다른 곳에서는 불편한 바로 그런 순간이 이곳에서는 이해받고 존중받을 수 있다 생각하니 저 또한 상대방의 이야기를 시간을 가지고 기다릴 수 있었어요.

공감해요
5
네지다노프 의사 있으신 분들께선 자유롭게 후기 남겨주세요~~^^
데이지 저는 내향성이 강한 사람들과의 대화를 더 좋아합니다. 왜냐면 더 따뜻하고 공감받는 느낌을 받거든요 :-) 저희 모임에서 가장 좋았던 부분은 정적이 있을 때, 그 정적을 서로 존중해주는 느낌이었습니다. 12월에 다음모임도 기대가 되요 :-) 연말 힐링타임이 될 것 같아요 ㅎㅎ
저도 정적, 침묵의 순간이 편했던 이상한 시간으로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다들 그렇게 공감하셔서 신기했습니다.
봄이1391 깨작깨작 차근차근 나아가는 자리에 다음에도 함께 하고 싶어요^_^
네지다노프 또 함께해요. ㅎㅎ
미키 정적과 카카오의 어디쯤 전 아주 오래 전 놀이터 미끄럼틀 밑에서 친구랑 비밀이야기 하며 너도? 나도! 하던 그 간질간질함을 느꼈어요. 주말 내내 그 마음들을 읽고 그렸더니 월욜병도 없었다는 기묘한 이야기. 다음에도 함께해도 되려나요... (수줍)
네지다노프 그렇다면 정말 다행이네요 ㅎ

안녕하세요, 의외의 활동가 네지다노프입니다.ㅎㅎ 드디어! 오늘 3rd 오프모임이 있는 날인데요.

아쉽게도 댓글을 확인해보니 네지다,씽,빠띠후니,풍년 이렇게 4명이서 소박히 만나야할 듯 합니다.^^;; 혹시 급 일정 되시는 분이 계시면 함께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로 참여 의사 밝혀주세요)

시간과 장소는 7시, 명동역(세부 장소 안내는 별도로 드리겠습니다)입니다. 

뭔가 좀 이상하지만 묘하게 설득되는 의견 많이 모아지길 기대합니다. 

공감해요
5
@데이지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오늘 회사 메신저에서 본 칼럼인데, 프린트해서 두고두고 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어요. 

오은 시인의 <천천한 생활>입니다. '천천한' 생활이라니, 시인이네요 정말.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08272030005

그날부터 나는 스스로에게 “잘해”라고 말하지 않는다. “천천히 해”라고 말한다. “잘할 수 있어”라는 말 대신 “천천히 하면 될 거야”라고 말한다. 천천한 생활을 하겠다고 마음먹고 나니 시야가 넓어졌다. 주위를 둘러볼 시간과 돌볼 여유가 생긴 느낌도 들었다. 농담을 던지는 나 자신을 발견하고 기분이 좋은 날도 있었다. 거짓말처럼 코피도 멎었다. 천천히 밥 먹고 천천히 걷게 되니 잃어버리거나 잊어버리는 일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공감해요
7
네지다노프 오늘은 무척 바쁜 날이었습니다. 멀티를 원래 잘 못해서 여러개를 동시에 진행하면 결국 어느 하나 만족 시키지 못하더라고요. 스스로도 그렇고. ‘천천히 하자’ 주문 외우듯 해보겠습니다. 고마워요 씽
오늘도 천천한 마음 생활 하시구 저녁에 만나요 🙏🏻
데이지 이 글이 저한테 큰 도움이 되어서 이번주! 야근하더라도 천천히 천천히 가야지 생각해봅니다 :-)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향적인 활동가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