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욱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학생들이 자유로운 주제로 논증문을 쓰도록 지도하는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학술적 글쓰기를 가르치지만 주제만큼은 본인의 삶과 밀접한 주제를 선정하라고 제안합니다. 그래야 글쓰기가 본인에게 유익한 것, 의미있는 것임을 알게되고, 그 이후로는 누가 시키지 않아도 글을 쓰게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학생들은 본인과 직접 상관이 없는 사회적 이슈를 선택합니다. 모두 중요한 주제이지만 글에는 필자의 목소리가 담기지 않게 됩니다. 다른 전문가들의 의견을 편집하게 됩니다. 논증 과정도 촘촘하지 않고 문장과 주장에 힘이 실리지 않습니다. 자기와 직접 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당연한 결과입니다.

전직 기자가 현역일 때의 글쓰기를 돌아보며 엄마로서의 자기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는 사연은 많이 공감이 됩니다. 연구자들도 자의반 타의반 기계적으로 글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회운동에서도 그런 느낌의 성명서, 보고서가 꽤 있는 거 같습니다.

https://brunch.co.kr/@leegoeun/32

공감해요
1
사회운동과 글쓰기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작년에 발행된 독립연구자 무크지. 

여러 글도 있고 연구모임들 링트도 제공됩니다. 

 

https://cairos.parti.xyz/posts/19709

공감해요
1

서울대 종교학과 배철현 교수의 표절 문제가 보도되었습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117038&ref=D

대학과 대학원에서 연구 윤리의 중요성을 잘 가르치지 않습니다.

나가아 대학원에서는 공공연하게 대필 논문으로 학위를 주기도 합니다. 

이번 사건은 '신학서적 표절반대' 모임의 문제제기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연구윤리 뿐만 아니라 사회 영역 각 분야에 이런 깐깐한 비평그룹의 활동이 필요한 거 같습니다.

 

"

이 목사는 "표절은 한 사람의 명예욕을 충족하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

정당한 연구 경쟁으로 교수가 돼야 할 사람을 가로막고, 정직한 교수에게 배워야 할 학생들의 교육 기회도 박탈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표절한 저서, 학술 논문이 남아 있으면 후학들이 잘못된 방향으로 연구의 길을 걸어갈 수밖에 없다"며 "서울대와 배 전 교수의 대응을 보면 어려운 싸움이 될 것 같지만 꼭 바로잡아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901154927Y

공감해요
1
@이욱님이 위키 내용을 고쳤습니다.

글쓰기를 위한 현실 메뉴얼 만들기

자신의 글쓰기를 발전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글쓰기를 일상 습관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글쓰기에 대한 많은 관심이 있고, 여러 강좌와 책들이 있습니다. 그 내용들은 대체로 기대 수준이 높습니다. 시민들의 일상 삶에 적용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습니다.

 이 ‘위키’를 통해서는 기존의 여러 지침들을 다시 검토하여 일반 시민들, 특히 시민운동에 관심이 많은 적극적인 시민들의 현실에 맞는 메뉴얼로 재구성해보려 합니다. 위키는 ‘함께 만들기’이고 ‘함께 글쓰기’이니까요. 각자의 경험들을 나누며 작성해 보면 좋겠습니다.

 

<글쓰기 습관을 만들기 위한 메뉴얼> 

A. 필수 준비할 사항

1. 글을 모아 놓을 수 있는 장소를 만든다. 

(노트, SNS, 블로그, 브런치, 미디엄 ..)

2. 글을 쓰는 시간을 정해 둔다. 

3. 좋은 글이나 기사를 스크랩해 두고 여러 번 읽는다. 

(또는 비판하고자 하는 글이나 기사를 스크랩하고 반박글을 작성해 본다.) 

4. 자신이 쓸 수 있는 분량과 기간을 정하고 시험해 본다.
(ex: 일주일마다 A4 한 장의 글을 쓴다... 잘 안 되면 분량을 줄여 봄.)

5. 본인이 써야 하는 글의 목록을 작성한다. 

(축하/감사/항의 메시지... 고발장, 호소문, 기도문... 또는 자서전, 유언장... 등등) 

6. 자신이 관심있는 분야에서 '어떤 글이 쓰여져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 본다. 

 

B. 외적인 자극

1. 글쓰기 모임이나 독서 모임에 가입한다. 

2. 서로의 글에 대해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동료를 만든다. 

3. 관심이 있는 매체에 투고를 하겠다고 자원한다. 

4. 공모전이나 글쓰기 대회 등의 정보를 정리해 놓는다. 

 

C. 결심과 연습 

1. '내 인생의 책'을 선정하고 그에 대한 감상문 또는 서평을 쓴다. 

(책이 아니라도 좋다. 본인에게 중요했던 영화나 사람, 옛 기억 등에 대한 에세이를 쓸 수 있다.)

2. 한 편을 쓰더라도, 완결된 글을 쓴다. 

3. 집필 전 '계획'을…

읽기
작성
공감해요
6
사회운동과 글쓰기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사회운동과 글쓰기 빠띠는? 자세히 보기
사회운동 참여자들의 글쓰기 훈련을 함께 하기 위한 소통의 공간
사회운동과 글쓰기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