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지다노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8 올해의 감각 (Sense of the year)

#수줍은연말결산 #네지다노프 #올해의감각 

 

시각(sight) : ‘남북정상회담’

올 한 해 가장 가슴 졸이며 기다렸던 시간을 떠올리면 4월 판문점에 있었던 남북정상회담을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출근해서 유튜브로 생중계를 보았는데 판문점에서 두 정상이 만났을 때의 시각적 경험이 아직도 짜릿하게 기억에 남아 있다. 아마도 내가 역사적인 순간을 목도하고 있다는 동시대성 때문이겠지만, 이 또한 어떤 의미가 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H_qmX6qF7vU

 

미각(taste) : ‘회현 김명숙 아지매 순대국’

직장이 회현동으로 이사하면서 식사할만한 곳이 마땅찮아졌다. 성향 상 맛집보다는 쉽게 끼니를 해결(딱 이 표현이 맞는 듯) 할 곳을 찾아 다녔는데 우연찮게 해당 가게를 알게 되었다. 순대국집이지만 사실 이집에서 더 유명한 것은 감자탕백반이다. 얼큰한 국물이 아닌 약간 소고기무국같은 담백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게다가 ‘아지매’의 손이 커 뭐든 큼직큼직하다.

https://blog.naver.com/rna1417/221288690648

 

촉각(tactile) : ‘나일론 기타줄‘

낙원상가에서 악기를 사본 적이 돌아보면 20년도 넘은 것 같은데 올해 충동적으로 낙원상가에 들러 바디가 작은 클래식 기타를 현금을 주고 구매하였다. 돌아오는 내내 후회를 많이 하기는 했지만, 집에 돌아와 연주를 하니 마음이 착 가라앉고 기분이 좋았다. 스틸 기타줄의 다소 차가운 촉각이 아닌 나일론 줄의 부드러운 촉각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https://www.youtube.com/watch?v=ZA-NjYpRn34

 

후각(smell) : '메밀면수'

평양냉면과 메밀국수를 좋아해서 기회가 되면 찾는 편이다. 주문을 하고 자리에 앉으면 면수를 따라주는 곳들이 있다. 찬 음식을 기다리며 마시는 따스한 면수의 시간이 참 좋다. 무엇보다 그 슴슴한 향이 특별한데 한 잔 깊이 마시면 뭔가 날숨에서도 그 향이 나는 것 같아 생각보다 많이 마시게 되어 음식이 나오기 전에 배가 부를 때도 있다. 비슷한 예로 생골뱅이를 삶은 물의 맛과 향기도 좋아한다. 찬 소주와 정말 잘 어울린다.

https://blog.naver.com/mibong06/221383184744

 

청각(hearing) : 'steve hiett - <down on the road by the beach>'

올 여름 휴가를 오사카로 다녀왔는데 타워레코드 부스에서 AOR컬렉션을 판매하고 있었다. 아마 나와 있는 음반은 약 500여장이었던 것 같은데 그 와중에 steve hiett의 앨범이 미리 듣기가 가능했다. 헤드폰을 끼고 첫 곡이 울려 퍼지던 순간을 기억한다. 내가 머물고 싶은 세계가 거기에 소리로서 설계되어 있었다. 아주 느슨하게. 노래가 끝나니 휴가도 끝난 느낌이었다. 좋은 의미로.

https://www.youtube.com/watch?v=CjU1U95MiSE

 

공감각(synesthesia) :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감각은 이어져있음을...

YOUTUBE 원글보기
공감해요
6
와. 오감으로 읽으니 @네지다노프 님의 2018년이 되게 입체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 저도 올해의 감각 한번 돌아보고 싶어졌네요. 글을 다 읽고 마지막 음악을 재생해서 몇 초 들었는데, 여름을 회상하는 네지다 님의 연말과 연결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라고 하면 역시 과장일까요 ㅋ) 오랜만에 출근길 음악 선물 감사합니다- 🙏🏻
네지다노프 감사해요. 음악을 통해 함께 여름과 연말을 공유할 수 있어 기뻐요.
데이지 네지다노프님 글은 굉장히 감각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올해의 감각으로 표현해주셔서 재밌네요 :-) 문대통령의 판문점 악수 ㅠㅠ 눈물~ 저도 올해의 감각을 정리해볼래용 재밌을 것 같아요!
네지다노프 와. 기대되요. 데이지님. 한번 써주세요
풍년 지난 여름에 추천해주신 스티브 휴잇은 저에게는 공감각으로 남아있어요. 음악을 들으면 여행지에서 보았던 짙푸른 바다가 함께 떠올라요. 같은 감각을 공유하고 있는 건 뭔가 좋군요.?
네지다노프 음악이 표현하는 정서적 영역 때문에 꼭같지는 않아도 비슷한 풍경이 보이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시선이 비슷하다는 것은 기쁜 일입니다.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2018 수줍은 연말결산" 같이 하실래요?

안녕하세요. 의외로 수줍음 많은 편인 @씽 입니다. 연말연시 부끄빠띠에서 함께 하고픈 온라인 놀이를 제안해요! 이름하야 "2018 수줍은 연말결산"입니다. 

이 놀이는 "수줍음 많은 활동가인 우리에게 올해 있었던 일"을 주제로 누구든지 자유롭게 글을 쓰는 이벤트입니다. 수줍음 많은 활동가들의 올해를 함꼐 돌아보며 12월 하루하루를 즐겁게 보내보자는 의미로 만들었어요. 누군가의 글을 기다린다는 게 꽤 설레고 기분 좋은 일이더라구요.

올해 있었던 일에 관한 것이라면 어떤 글이든 환영합니다. (재밌었던 일, 가장 좋았던 무언가, 망한 일, 가장 수줍었던 일, 아니면 그냥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 등등) 

참여방법은 자세한 내용은 이 위키를 참고해주세요! 

https://parti.xyz/posts/24886 

공감해요
6
@풍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수줍은연말결산 #씽 #정말이상한모임_셋

<정말 이상한 모임 . 1 - 다른 회사의 점심시간 책모임에 가다부크부크’>

어떤 사람은 저를 이렇게 부릅니다. “모임 덕후”. 하도 다양한 모임에 참여한다고 얘기해서 그런가봐요. 하지만 집에 있는 제일 좋아하고, 이동할 동선을 중시하는 저는 사실 오프라인 모임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별로 가기 싫은데 가야 하는 모임을 정말 싫어하고 (누가 좋아할까 싶지만), 어쩐지 마음에 드는 구석이 하나라도 있으면 모임에 쉽게 발을 들이지 않습니다. 사실 고백하자면 저는모임 편식쟁이 가깝습니다.

이런 제가 올해의 모임 개를 꼽아볼까 해요. 어떤 기준이랄 없고, 주제를 떠올렸을 들었던 모임들이 있습니다. 모임 편식쟁이가 올해 즐겨찾은 모임 .

 

오늘은 번째 글로, <다른 회사의 점심시간 책모임에 가다부크부크’> 편입니다.
(
원래 한번에 3개를 쓰려고 했으나 모임에 대한 글이

공감해요
7
데이지 씽님의 모임덕후 이야기 너무 재밋네용 :-) 마치 만나서 이야기를 듣는 거 같아요. 저도 주로 모임 주도를 하는 편이라 무임승차인 모임을 가면 마음이 참 편해지고 좋더라고요 ㅎㅎ 다음편도 기대할게용!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정확히 제가 말하고 싶은 포인트를 읽어주신 것 같아요! 모임덕후에게도 쉴 곳이 필요한가봐요. ㅎㅎ
복순 저도 모임 편식이 심한데요ㅋㅋ 씽의 애정이 뿜뿜 느껴져요. 부크부크에 멋진 선물!!!!!!
사실... 지면의 한계 때문에 애정 포인트를 다 담진 못했어요. 😍 그 모임 분들에게 수줍은 선물이 되면 좋겠네요 ㅋ
마니마니 건강하고 유쾌한 빠띠를 만들기 위해 숨겨진 댓글입니다.
네지다노프 역시 씽님의 글은 재밌어요 ㅎㅎ 깍두기의 정서 참 좋은데요? 정말 재미있고 묘한 관계의 모임인 것 같아요. 친구네집 놀러가는 느낌도 들 듯 해요. 친구의 친구가 또 친구가 되고 ㅎㅎ (이건 갑자기 제 에피소드. 저도 친구들 잘 소개해주는 스탈인데 제가 잘 안움직이니 나중엔 저 빼고 만나더군요 ㅋㅋ)
안 그래도 오늘 한 분이 “메기쌤 저랑 따로 한번 만나요. 나눌 얘기가 있어요”라고 하시더라구요 ㅋㅋㅋ 서로가 서로에게 깍두기의 자리를 만들어주는 사이가 좋더라구요. ㅎㅎ
풍년 가끔 나만 뭐뭐 모임을 좋아하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들 때가 있는데, 구성원들의 이런 마음을 확인하면 아 짝사랑이 아니었구나, 안도감이 들어요. 그래서 @씽 의 수줍은 고백은 부크부크의 구성원들에게 더없이 소중한 선물이 되었을 것 같아요.

2018년도 연말결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누구라도, 어떠한 이야기라도 공유하고 싶으신 내용이 있으면 함께 해주세요. 단 한 줄이라도 좋습니다.

일정 정하지 않아도 갑자기 이야깃거리 떠오르시면 벙개처럼 글 올려주셔도 좋습니다.

판단하지 않고 상호 배려 넘치는 안전하고 느슨한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공감해요
5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향적인 활동가를 위한 커뮤니티
활동가는 의외로 수줍음이 많다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