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진흥재단이 영국 로이터 저널리즘연구소(Reuters Institute for the Study of Journalism)와 협력해 발 행한 <디지털 뉴스리포트 2016 한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포털 및 검색 서비스를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비 율은 60%였다. 반면, 언론사 홈페이지나 전용 앱을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비율은 1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 다. 또한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15 언론수용자 의식조사> 결과를 보면, 포털을 통해 뉴스를 이용할 경우 네이 버 85%, 다음 42%, 네이트 14%, 구글 7%의 비율(복수응답)로 나타났다. 즉, 네이버와 다음이라는 양대 포털 에 뉴스 이용이 집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

우리나라의 뉴스 미디어=포탈서비스 이군요  

미디어이슈2권11호-포털뉴스이용-최종본.pdf
456 KB
다운로드
공감해요
통계당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관심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인구주택 총조사 같은 것 자세히 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신문 지상에 잘못된 통계 그래프 들도 찾아내고 싶습니다. 

언론이 장난치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공감해요

<불평등 사회 일본>이라는 책을 소개한 기사인데요

"한때 일본 사회에서 '공주님' 신드롬이 큰 화제가 된 적이 있다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공주님'이란 궁극적으로 어떤 조건을 지칭하는 말일까? 돈이 많아야 할까? 학력도 높아야 할까? 사람들이 존경할 만한 직업에 종사해야 '공주님'으로 불릴 수 있을까?....

마침내 그가 찾은 '궁극적 기준'은, 바로 '어느 병원에서 태어났는가'다. 출생과 동시에 결정되는 사회적 기반. 본인이 결코 선택할 수 없는 부분, 즉 태어난 지역 등의 주변 환경이 삶의 큰 틀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어느 병원에서 태어났는가에서 부터 어떻게 추적해 갔는지 궁금하네요 ㅎㅎ


"그 결과 과반수가 '실적'보다는 '노력'을 많이 한 사람에게 많은 자원이 배분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대답했다. 성별로 따져보면 남성이 더 높은 비율로 '실적주의자'였고, 학력이 높거나 화이트칼라 직종의 고용 상층인 경우라면 그 성향은 더욱 짙어졌다.

책은 또, 세대별로 구간을 나눠, 부모의 직업과

공감해요
1

최근에 건강검진 통계 연보가 발표되었다네요

올해 5년주기로 돌아오는 인구주택 총조사도 발표되었는데

각 통계 지표끼리 비교해보며 새로운 정보들을 찾아보는 것도 재밋겠어요!

공감해요
1
통계당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통계당 빠띠는? 자세히 보기
통계를 보면 세상이 보인다~ 숫자로 세상을 읽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통계당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